전체메뉴닫기
목록
김승현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조회 368 2018-11-23 14:24:31

 

http://www.hanyang.ac.kr/surl/AMHb

URL 복사  


▲김승현 교수

 

김승현 신경과학교실 교수(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 )가 지난 5월 23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제2회 희귀질환 극복의 날 심포지엄’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매년 5월 23일 열리는 ‘희귀질환 극복의 날’은 희귀질환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높이고, 공감대를 확산해 예방 및 관리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과 사단법인 한국희귀·난치성질환 연합회가 제정한 날이다.
 
김승현 교수는 지난 25년간 신경계 희귀·난치성질환인 루게릭병 환우의 다학제진료 관리시스템 구축으로 환자 체감형 진료모델을 제시했고, 줄기세포 치료제의 면역-염증 조절의 학문적 근거를 창출했다. 한국인 특이 유전학적 특징에 기반한 신경세포 분화 방법을 최초로 개발해 한국인 고유의 맞춤형 정밀의학 방향을 제시하는 등 신경계 퇴행성질환 및 희귀·난치성질환 영역에서 독창적 학문 분야를 이끈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김 교수는 “루게릭병 환자관리 및 연구를 통해 환자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했고, 한국인의 유전체 자료를 확립했다”면서 “오랜 노하우와 임상 및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를 상용화 할 수 있었고, 신경계퇴행성 질환의 신규치료약제 개발을 통한 창의적 선도 연구자와 실용적인 환자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양대학교병원 세포치료센터장을 맡고 있는 김승현 교수는 한양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시 성동구 치매지원센터장과 대한퇴행성신경질환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대한치매학회 이사장, 대한임상신경생리학회 부회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고 치매 극복 서울시장상, 보건복지부 장관상,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 가톨릭재단 생명의 신비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QUICK MENU SERVICE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