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목록
한양대병원 최규선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조회 246 2017-05-10 16:31:45

 

한양대병원 최규선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뇌졸중 환자의 혈중 코펩틴 측정이 예후인자로서 가지는 역할: 체계적 고찰 및 관찰연구 메타분석’ 논문으로 수상

디지털뉴스팀 

http://www.hanyang.ac.kr/surl/zjmL

URL 복사  


▲최규선 교수
한양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최규선 교수(의학과 01)가 지난 4월 13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년 대한신경외과학회 제35차 춘계학술대회’에서 ‘뇌졸중 환자의 혈중 코펩틴 측정이 예후인자로서 가지는 역할: 체계적 고찰 및 관찰연구 메타분석’이라는 논문으로 혈관부문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수상과 관련해 최 교수는 “급성기 뇌졸중 발병 초기에 혈중 코펩틴 농도를 측정하는 것이 좀 더 정확한 예후 정보를 판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향후 질병특성 및 초기 치료 방법에 따라 잘 계획된 전향적 연구를 수행한다면, 치료 효과 판정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기획홍보위원회 간사 및 정도관리위원, 대한신경외과학회 전산정보위원회 간사, 대한신경손상학회 교과서편찬위원 및 보험위원,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에서도 우수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QUICK MENU SERVICE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