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01 교실안내

  • 전화번호 02-2290-8378
  • FAX 02-2299-2391
  • 교실위치 한양대학교병원 본관 1층 신경생리검사실

02 교실연혁

  • 1982년 3월 김명호 교수에 의해 신경내과 진료 시작
  • 1984년 4월 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 개설 및 초대과장 김명호 교수 취임
  • 1985년 3월 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련 시작, 의국 1기 장대일 입국
  • 1990년 3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학교실 대학원 개설
  • 1995년 10월 한양대학교 구리병원 개원 및 신경과 개설
  • 2002년 6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학교실 동문회, 한신경회 발족
  • 2007년 7월 성동구 치매지원센터 개소 및 운영
  • 2009년 9월 뇌신경계질환 연구회 발족 및 심포지움 개최
  • 2010년 5월 보건복지부지정 난치성신경계질환 세포치료센터 선정
  • 2015년 2월 난치성질환 세포치료센터 개소

03 교실소개

의과대학 교실소개자료_신경과학교실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학교실은 1984년에 개설하여 한양대 의료원장을 역임하신 김명호 교수님을 필두로 김주한 교수님이 부임하면서 의국다운 면모를 갖추었고 1990년대에 김승현, 김희태, 이영주 교수님이, 2000년 이후 이규용, 고성호, 김현영, 김희진, 김영서 교수님이 부임하면서 그 규모를 확대해 가고 있다. 교수님들의 특성화 진료 경향에 따라 서울병원은 김주한 교수님의 뇌전증 및 수면클리닉, 김승현 교수님의 루게릭클리닉, 김희태 교수님의 파킨슨클리닉, 김현영, 김영서 교수님의 뇌졸중클리닉, 김희진 교수님의 치매 클리닉으로 세분화 되어 있으며, 2007년에는 성동구 치매지원센터를 유치하여 한양대학교병원 위탁으로 운영하고 있다. 구리병원의 경우 뇌졸중과 치매 환자가 많은 지역 특성을 기반으로 이영주, 이규용, 고성호 교수님이 뇌졸중클리닉 및 치매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으며, 남양주시 보건소와 함께 지역치매사업을 담당하면서 경기도 동북부 지역의 치매환자 관리에 힘쓰고 있다. 의과대학에 대한 교육은 신경학 통합강의와 신경과학 임상실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993년부터 시작된 통합강의는 신경해부학 및 임상신경학을 통합하여 의학과 1학년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단순한 주입식 강의보다는 다각적인 방식을 도입하여 Case-based learning, Team-based learning, Problem-based learning 등의 교육이 진행된다. 임상실습은 의학과 3학년을 대상으로 2주간 시행되고 있으며, 일반의로서 갖추어야할 신경계 기능을 평가하기 위한 신경학적 검사의 습득과 신경계 질환의 진단과정 및 치료에 대한 일반적인 지식과 수기를 습득하여 일차 진료에 반영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하기 위한 교육이 진행된다. 신경과학교실 대학원은 1990년에 개설되어 1993년부터 석사 및 박사학위를 취득하기 시작하였고, 다양한 기초연구실 실험결과를 바탕으로 2014년까지 36명의 석사와 12명의 박사가 배출되었다. 2009년에 발족된 뇌신경계질환 연구회는 뇌신경과 연관된 여러 가지 질환에 대해 진료 및 연구를 목적으로 한 단체로 한양대병원 신경과 출신의 여러 대학 교수들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다. 신경과학교실 의국 전공의를 수료한 60명의 전문의 중 대학병원 교수요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은 24명으로 각 대학병원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04 연구활동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학교실의 연구 활동은 1982년 김명호 교수가 한양의대에 부임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미국에서 신경과 환자들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한 김명호 교수는 내과에 소속되어 있을 때부터 특이한 신경학적 현상을 보인 환자들의 보고를 시작하였고, 신경과로 독립된 이후에도 국내 환자들의 특징적 소견들에 대한 많은 연구를 진행하였다. 1980년대 중후반 한양대병원에 있었던 산소탱크 덕분에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를 많이 경험하였으며, 이에 따른 여러 예후 연구 및 영상관련 연구가 진행되었다. 또한, 당시 흔하지 않았던 핵의학 검사실을 바탕으로 정상 수두압 증후군, 뇌사 환자 등의 핵의학적 연구도 많이 진행되었다. 김명호 교수는 특히 중증근무력증 환자의 치료법에 많은 관심을 가졌으며, 혈장교환이나 흉선절제와 관련된 논문뿐만 아니라 전신 저용량 방사선 요법을 시도하여 환자의 증상을 개선시키는 등의 여러 논문을 작성하였다. 이후에도 파킨슨환자의 자율신경계증상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진행하였으며, 많은 임상연구 업적을 남겼다. 신경과학교실의 기초연구는 2000년대 초반 까지는 신경해부학이나 생화학 등 다른 기초교실에서 연구하는 것으로 조촐하게 이루어졌으나 2002년 신경과 실험실이 개소되고 전공의가 아닌 석사과정 연구원이 입학을 하면서 기초연구가 활발히 시작되었다. 주로 루게릭병과 허혈성 뇌졸중에서의 실험연구가 빠르게 발전하였으며, 2003년부터 국제저명학술지에 다수의 논문이 게재되기 시작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여러 가지 국책과제에 선정되기 시작하였으며, 보건복지부의 협동중개연구 (2007), 중개연구센터 (2008)를 통해 신약개발에 참여하여 뇌졸중에서 신경보호약물인 JPI-289는 2상 임상시험 예정에 있다. 이후 병원특성화 사업인 난치성 신경계질환 세포치료센터 (2010)를 통해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도 착수하였다.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의 경우 2010년부터 4년간 공동연구 기업인 코아스템 ㈜와 협력하여 2상 임상시험을 완료하였고 희귀의약품 지정, 품목허가를 이루어 내어 우리나라 4번째 줄기세포치료제로 등록되었다. 국내 최대 루게릭병 환자들을 바탕으로 여러 가지 기초연구도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유전자 연구분야에서는 세계적으로 앞서가는 연구결과를 내고 있다. 서울병원과 구리병원의 기초실험실과 클리닉을 기반으로한 여러 임상연구를 바탕으로 최근 5년간 연간 20편 이상의 SCI 논문을 지속적으로 게재하고 있으며, 현재도 희귀질환 중개연구센터 (2014), 동종줄기세포치료제 연구자임상시험 (2015) 등의 연구비를 지속적으로 수주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더 많은 연구가 진행될 것으로 생각된다.

 

 

05명예교수

  • 김명호 명예교수

신경과학교실 Major in Neurology

QUICK MENU SERVICE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